송팔영 > 우리시대의작가들 - 공예

본문 바로가기

공예

Home > 작가와 미술현장 > 공예

    우리시대의작가들 - 공예

    송팔영

    본문

    약력소개

    도예가 송팔영은 광주대학교와 조선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1983(광주 아카데미미술관), 1988(서울 경인미술관, 광주 인재미술관), 2002(순천 문화예술회관), 2004(광주 서구문화센터 영미술관), 2009(광주 대동갤러리), 2017 (광주 갤러리생각상자) 등의 개인전을 가졌다.

    [2009광주디자인비엔날레 어울림-1010색전](2009, 양림동 이장우가옥), [월간아트가이드발행1주년기념전](2010, 무등갤러리), [남도에서 도예가로 살다](2012, 영암도기박물관), [영호남도예교류전](2014, 영암도기박물관) 등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국전 제26(1977), 전남도전 우수상(1979) 및 특선 3, 대한민국미술대전(1984,85), 대한민국공예대전 입선(1987,89)과 우수상(1988)을 수상했고, 전남도전 초대작가 및 심사위원, 광주광역시전 초대작가 및 심사위원, 남도대학대불대학순천 전자고순천 청암대학 등에 출강하였다.



    작가의 작품세계

    과감한 조형성과 흙 본래의 맛, 유약의 변화무쌍함을 함께 주물러 독자적 도예세계를 펼쳐 온 송팔영의 그 동안 계속해온 다완(茶碗)과 항아리 등의 도자기는 물론 황소, 섬아이들, 거목 등의 도조(陶彫)작업과 옹기연가(煙家) 등 다양한 작업들이 고루 소개되고 있다. 일찍이 옹기와 도자의 기초를 장인들에게 도제처럼 익힌 데다, 한때는 화가가 될 꿈도 꾸었던지라 그의 도예작업은 정통도자는 물론이고 조각의 조형성과 회화적 구성미를 담아내는데도 항상 대담한 시도들이 계속되어 왔다. 거칠고 투박하면서 손맛 굵게 드러나는 힘 있는 도조작업들과 함께 여인네의 고운 살결 같은 표면과 화사한 꽃들처럼 오묘한 발색들로 피어나는 유약의 번조 흔적들 속에서 그의 장인 같은 우직스런 뚝심 못지않게 스스로 닫혀 있지 않기 위해 늘 스스로를 깨내는 예술적 창작의 탐닉을 절로 느낄 수 있다.

    가령, 파도 일렁이는 바다 위에 퍼득이는 물고기처럼 물결을 박차고 노니는 아이들의 모습을 맨 테라코타와 유약처리를 곁들여 전시실 가를 휘돌아 설치해 놓거나, 백토분장과 잿물유약으로 분장하고 원래의 쓰임새야 무엇이든 우뚝우뚝 줄지어 서있는 퓨전식의 연가들, 추상회화 형식으로 빠르고 거친 손 터치와 공간조형미와 채색 같은 유약효과를 올린 도판화들이 일반적 도예전시와는 다른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거기에 화려하면서도 전통염색 같은 단아한 유약색을 올린 작은 항아리와 단지들이 전통도자와 맥을 잇고 있기도 하다.


    - 2009년 개인전(대동갤러리) [광주미술문화연구소] 전시리뷰 중

     



    연락처

    전남 화순군 능주면 잠정햇살마을 송팔영도예연구소
    010-4610-8025


     

     

    송팔영|소|2005|
    송팔영_소_2005_

    송팔영||2009|
    송팔영__2009_

    송팔영||2009|
    송팔영__2009_

    송팔영||2009|
    송팔영__2009_

    송팔영||2009|
    송팔영__2009_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2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