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훈 개인전 ‘도시의 삐에로’ > 전시비평/리뷰

본문 바로가기

전시비평/리뷰

Home > 남도미술소식 > 전시비평/리뷰
    전시비평/리뷰

    이창훈 개인전 ‘도시의 삐에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아연 작성일24-06-07 10:44 조회320회 댓글0건

    본문

    3.도시의 삐에로 80×53cm 장지에 분채 2024.jpg
    이창훈 <도시의 삐에로>, 2024, 장지에 분채, 80×53cm

     

    창훈 개인전 도시의 삐에로

    2024.6.7()~7.7() / 광주예술의전당 갤러리

     

    광주예술의전당은 급변하는 현대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담아내는 한국화가 이창훈개인전 <도시의 삐에로> 67일부터 77일까지 개최한다.

    이창훈 작가는 각박한 현실과 경쟁구조 속에서 고독과 불안감으로 얼룩진현대인의 자화상을 표현한 작품 30점을 선보인다.화면 속 등장하는 피에로는 오묘한 표정으로 우리를 응시하고 있다. 짙은 분장 속에 본래 얼굴을 감춘 피에로는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내면 깊숙이 숨겨진 감정이 엿보인다.

    우리도 때론 가면을 쓰고 스스로 위장하면서 살아간다. 외부의 시선과 기준으로 개인의 정체성에 혼란이 올 수 있고 진정한 자아를 잃어버릴 수 있다는 부작용은 있지만 이는 상처를 받지 않기 위한 보호 본능으로, 실제 자신의 모습을 감춰버린다. 불안과 초조함으로 파생된 자아는 나약하고 쉽게 흔들리곤 한다.

    이러한 부정적 감정과 미성숙한 자아는 또 다른 새로운 가면을 만들어 내며, 이는 우리 내면의 모습이자 이창훈 작가의 시선이 담긴 현대인의 자화상으로 여겨진다. 또한 피에로의 강렬한 의상과 획일화된 헤어스타일, 브로치, 목걸이 등으로 치장한 모습을 통해외면의 화려함과 아름다움을 갈망하는 인간의 욕망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이창훈 작가는 치열한 사회 속에서 현대인들은 마치 기계 톱니바퀴처럼 살아가며 점점 정체성을 잃어가고 있다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내일만 쫓는 현대인의 삶에서 잠시 벗어나, 오늘 우리의 모습을 관조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자리가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모에 선정된 이창훈 작가는 전남대학교 미술학과 및 중앙대학교 일반대학원 석사 졸업했으며, 현재까지 서울, 광주 등에서 개인전 12회를 가졌다. 기획초대전 및 단체전 200여 회 등 참여하였으며, 한국미협, 광주미협, 예맥회, 전업작가회원 등으로 활발한 작품을 펼치고 있다.

    - 김아연 (광주예술의전당 갤러리 큐레이터)

    1. 도시의 삐에로 130×97cm 장지에 분채 2024.jpg
    이창훈 <도시의 삐에로>, 2024, 장지에 분채, 130×97cm
    2. 도시의 삐에로 93×82.5cm 장지에 분채 2024.jpg
    이창훈 <도시의 삐에로>, 2024, 장지에 분채, 93×82.5c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4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