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n Voyage’ 박세희 초대전 > 전시비평/리뷰

본문 바로가기

전시비평/리뷰

Home > 남도미술소식 > 전시비평/리뷰
    전시비평/리뷰

    ’Von Voyage’ 박세희 초대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주미연 작성일19-06-27 11:33 조회224회 댓글0건

    본문

    박세희.jpg


    ’Von Voyage’ 박세희 초대전

    2019.06.20-07.02 / 광주신세계갤러리

     

    박세희는 비장소(non-places)’중간지대를 주제로 공간과 장소에 대한 개념을 사진과 영상, 설치 등의 다양한 작품들로 표현해 왔다. ‘비장소는 프랑스의 인류학자 마르크 오제(Marc Augé)가 현대사회의 특징을 기술하면서 인류학적 장소(anthropological places)’와 대비되는 장소성을 특정 짓기 위해 고안한 개념이다.

    장소가 실제로 사람들이 거주하거나 머물며 형성되는 관계성과 역사성을 갖는 곳이라면, ‘비장소는 잠시 거쳐 지나가는 환승의 장소이자 사람들이 스쳐 지나가는 곳을 말한다. 즉 사람들이 정착하고 전유하고 서로 교류하는 곳이 장소라면, 비장소는 통과하고 소비하고 서로를 소외시키는 곳이다. 마르크 오제는 산업혁명 이후, 사회적 이동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생겨난 고속도로, 공항, 기차역과 같은 교통수단의 대기장소 또는 대형마트, 멀티플렉스 영화관과 같이 이용하는 사람들 간에 관계의 부재를 특성으로 지닌 장소들을 비장소라 부를 것을 제안했다.

    작가는 이러한 비장소를 촬영, 연출함으로써 그 공간이 갖는 의미를 재해석, 확장하여 비장소로 간주되는 공간들이 작가에게 주는 의미를 되새겨 본다. 또 그와 반대로 겉으로는 화려해 보이지만 거주하는 사람이 없는 빈집을 촬영함으로써 인류학적 장소비장소의 의미가 뒤집힌 모습을 사진에 담아 전통적인 장소의 요건인 관계성, 역사성, 정체성을 갖지 못한 공간들의 의미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든다.

    각 도시간 또는 국가간의 이동이 잦았던 작가는 오고 가는 이동의 공간에서 자신의 위치를 되돌아보게 되었고, 어느 한 곳에 명확하게 속하지 않은 중간지대에서 바라 본 외부 혹은 내부의 모습을 사진에 은유적으로 담아낸다. 이처럼 블라인드나 커튼, 담장 너머 보일 듯 말듯한 공간을 표현한 중간지대프로젝트는 끊임없이 이동하며 외부와 접촉하고 소통해야 하는 유목민(nomad)의 삶을 살아가는 현대사회의 특징을 담고 있다.

    지난 광주신세계미술제 심사평에서 박세희는 풍경을 매개로 그 자신의 존재감을 찾아가는 작업의 노정을 연출사진에서 출발하여 비디오 작업으로 확장하여 가장 동시대적인 실험을 감행하는 작가라는 평을 받은 바 있다.

    - 한우종 (광주신세계갤러리 큐레이터)

    20190624_181624.jpg

    20190624_182601.jpg

    11_박세희_중간지대 Space in between_2017_Digital pigment print_80x120cm.jpg
    박세희_<중간지대 Space in between>(2017),_Digital pigment print,_80x120cm

    4_박세희_비장소 Non-place_2019_Digital pigment print_80x120cm.jpg
    박세희 <비장소 Non-place>(2019),_Digital pigment print,_80x120cm

    7_박세희_비장소 Non-place_2019_Digital pigment print_80x120cm.jpg
    박세희_<비장소 Non-place>(2019),_Digital pigment print,_80x120cm

    20190624_182551.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19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