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촌 달터 > 작업실탐방

본문 바로가기

작업실탐방

Home > 작가와 미술현장 > 작업실탐방

    작업실탐방

    문화예술촌 달터

    본문

    문화예술촌 달터는 영암 구림마을 영암도기문화센터에서 2km쯤 더 들어간 작은 시골마을- 영암군 군서면 모정리 699번지 군서남초등학교 폐교에 자리하고 있다.

    1952년 개교해 70년대에는 12학급 680여명에 이르는 큰 학교가 되었다가 학생수가 점점 줄더니 5학급 54명이 남은 1999년 9월 폐교하기에 이르렀다.

    폐교로 방치되어 있던 이 곳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게 된 것은 목포지역에서 활동중이던 김근태(48) 김금남(42) 김호원(42) 박성우(40) 이성재(38) 박일정(34) 등 미술패 '대반동'의 회원 6명과 이들의 지도교수였던 미술평론가 원동석(65·목포대) 교수가 뜻을 모아 2004년 7월, '미술인공동체 달오름'이라는 이름으로 작업공간과 미술관을 열면서 부터이다.

    학교 본채 7칸 교실은 각기 작업실과 종합강의실, 화실 등으로 쓰고, 옆과 뒤에 딸린 건물들도 작업실과 공방으로 쓰고 있다. 그리고 교실한칸씩을 2층으로 올린 옆 건물을 달오름미술관으로 가꾸었다.

    이곳 달터에서는 작가들의 창작활동 뿐 아니라 학생들의 체험학습과 미술공부를 비롯해 주민들과 한마당 문화놀이를 벌이기도 하면서 마을에 작은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가까운 거리에 있는 영암도기문화센터를 찾는 외지인들이 겸하여 들러볼만한 지리적 잇점을 갖고 있다.

    정면으로 월출산이 병풍처럼 펼쳐져 보이고, 드넓은 들녘과 옹기종기 마을들이 정겹게 둘러서 있다. 다만, 여느 폐교활용이 그렇듯 초기의 의지와 기대에 비해 자생적 운영에 어려움들을 겪으면서 체험프로그램의 참여도도 점점 떨어지고, 작가들도 이곳에 머무는 시간들이 줄어들면서 운동장에는 잡풀들이 무성하고 작업실과 미술관은 굳게 닫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지역에 뿌리를 둔 문화창작과 공유의 공간으로서 작가들 스스로와 지자체, 주민들의 합심이 필요한 부분이다.
    • 주소 : 영암군 군서면 모정리 군서남초등학교
    • 연락처 : 061-472-1772




    © Copyright 2022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