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달용 > 작업실탐방

본문 바로가기

작업실탐방

Home > 작가와 미술현장 > 작업실탐방

    작업실탐방

    허달용

    본문

    우리시대 사회 문화 현실에 사실주의 작가로서 관점을 유지하며 현장과 작업실을 오가며 활동하는 한국화가 허달용의 작업실은 광주 광천동 종합터미널 뒤편에 있다. 내일신문사 건물인 가건물형태의 1층 출입문 옆 공간인데, 30여 평의 넓지 않은 공간에 광주민족예술인총연합 사무실을 겸하느라 좁은 공간에 대작 한 점 제대로 펴 놓고 작업하기도 어려울정도이다.

    광미공 해체 이후에도 광주미술인연합 대표, 광주민예총 회장, 5ㆍ18민중항쟁 30주년 행사위원장 등을 맡아 작업실 밖 현장 활동에도 부지런을 다하면서 본업인 화가로서 손과 감각이 굳어지지 않도록 작업을 쉬지 않음으로써 개인전과 단체전 등 작품활동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칸막이가 된 좁은 작업실에는 시사적 메시지를 풍자적으로 표현하면서 농묵이나 흰 여백으로 넓게 처리한 화면공간에 달과 매화, 시사뉴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기관이나 장소 등을 세필묘사로 다듬고 깊이 우러나는 먹 맛을 살리면서 한국화 본래의 운치를 담아낸 작품들이 겹쳐져 세워져 있고, 촛불집회 당시 현장에서 함께 부대꼈던 시민들의 초상들을 종이컵과 함께 담아낸 작은 소품들이 높직이 쌓여있다.

    심신의 여유를 느낄만한 정갈한 공간에 먹향 그윽한 옛 화가의 공간과는 전혀 대조적인, 공적 사적인 삶과 화업 모두에서 치열하게 부딪히며 생을 펼쳐 나가고 있는 화가이자 사회문화 현장활동가로서 모습들이 이 비좁은 공간 속에 빼곡히 들어차 있다. 
     

    • 주소 :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134-8 내일신문사 1층
    • 연락처 : 010-9943-0118





    © Copyright 2022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